<스타트렉 인투 다크니스> 취미생활

이건 완벽한 엔터테인먼트다. 달리 어떤 말이 필요하겠나. <아이언맨3>가 나왔을 때도 높은 완성도에 감탄했는데, <스타트렉 인투 다크니스>는 그보다 한 수 위다. J.J.에이브람스는 절묘한 플롯으로 이야기의 긴장감을 시종 유지하는 동시에 적절한 눈요기를 배합하는 완벽한 대중영화 감각을 갖고 있다. 그동안 발달한 아이맥스와 3D 기술도 적절히 써먹었다. 매 액션 시퀀스마다 엄청나게 몰입하게 만들고(체험으로서의 오락영화), 클라이막스에 이르면 관객을 잠깐이나마 눈물 흘리게 만든다.

 

다만 보편적 한국 관객에게 호소하는 영화는 아닌 것 같다. 인터넷에서 접한 감상평 가운데 ‘예고편이 이 영화의 전부’라는 내용이 자주 보인다. 나로선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이야기다. 아니... 이 영화의 SF적 매력과 유쾌한 캐릭터극, 잘 짜인 플롯을 따라가는 쾌감이 액션 시퀀스 몇 개보다 못하단 말인가? 커크랑 스팍이랑 아웅다웅거리는게 안 재밌음?

 

아래는 오리지널 시리즈 중 <스타트렉: 모션 픽처>와 <스타트렉: 칸의 분노>를 본 사람으로서 찾아낸 몇 가지 인용들. 옛 스타트렉을 아예 모르는 사람보단 내가 더 재밌게 본 듯.

(5부터는 스포일러)

 

1. 초반에 등장, 딸을 살리기 위해 존 해리슨의 테러를 돕는 남자는 ‘닥터 후’에서 미키로 출연해 낯익은 배우. 런던을 배경으로 한 대표적 SF이자 영국 대표 SF인 ‘닥터 후’의 세계가 미국 대표 SF인 스타트렉과 만난 셈이다. 이 캐스팅은 우연일 수도, 일종의 가벼운 유머일수도 있을 것이다. (물론 이 영화에는 셜록홈즈도 출연...)

 

2. 감정이 앞서는 본즈와 이성이 앞서는 스팍은 사사건건 티격태격하는 관계인데, <비기닝>에 비해 <다크니스>는 이 설정이 더 확실하게 부각된 편이다.

 

3. 주인공 남자 둘이 붙어다니는 이야기라면, 팬들은 둘 사이의 러브라인을 만들어내기 마련이다. 스티븐 모팻이 ‘셜록’으로 셜록홈즈의 세계를 재창조하며 홈즈와 왓슨의 게이삘 유머를 구사한 것처럼, J.J.도 커크와 스팍 사이의 묘한 기류를 부각시키곤 한다. 캐롤 마커스가 처음 등장할 때 둘 사이에 끼어 앉는 장면을 일종의 삼각관계처럼 연출한 것이 한 예.

 

4. <비기닝>에서는 거의 쓰이지 않았던 통신기가 이번엔 자주 등장한다. 오리지널 시리즈부터 등장한 이 통신기는 폴더형 핸드폰의 개념 및 디자인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, 모토로라 스타텍의 디자인은 이에 대한 오마주로 알려져 있다.

 

5. 스팍이 “칸”이라고 소리치는 장면은 <칸의 분노>에서 커크가 똑같이 소리친 장면을 패러디한 것이다. 미국에선 엄청 자주 패러디되는 명장면이라던데 이번엔 셀프 패러디.

 

6. <칸의 분노>와 <다크니스>의 결말이 비슷하다. 인물만 바뀌었을 뿐이다. <칸의 분노>에서는 칸을 물리친 뒤 위기에 빠진 엔터프라이즈를 구하기 위해 스팍이 엔진실로 들어가 워프 코어를 맨손으로 고치고 방사능에 의해 죽는다. <다크니스>에서는 커크가 똑같은 행동을 한다. (“기관실로 빨리 와봐라”라는 통신을 받고 커크/스팍이 허겁지겁 달려가 친구의 임종을 지키는 과정도 굉장히 비슷하게 연출되어 있다.)

 

사실 <다크니스>가 <칸의 분노>를 재해석한 영화라는 점은 초반부터 복선으로 제시된다. “다수를 위한 소수의 희생은 논리적”이라는 <칸의 분노> 속 스팍의 명대사가 <다크니스> 초반에 나오기 때문이다. <칸의 분노>에서 스팍은 저 대사와 함께 죽었다. 이번엔 커크가 그 자리에서 대신 죽음을 맞는다. 커크는 죽어가며 “너라도 이렇게 했을 거야. 이게 논리적이니까”라고 말한다. <칸의 분노>에서 스팍의 유언이다 다름없던 말을 약간 비튼 것이다.

<칸의 분노>가 벌어진 우주에서 스팍이 엔터프라이즈를 위해 희생했다면, <다크니스>의 평행우주에서는 커크가 희생한다. 둘의 운명은 서로 다른 우주에 걸쳐 거울상처럼 연결되어 있다. 무려 두 개 우주에 걸친 운명적 우정.

 

두 영화의 결말을 논리적으로 이어보자면 대충 다음과 같다. <비기닝>에서 스팍이 시간여행을 했기 때문에 오리지널 시리즈와 요즘 시리즈는 일종의 평행우주가 됐다. 미래의 스팍은 커크와 스팍 앞에 종종 나타나 둘의 우정이 더 빨리 자리잡게 하는 길라잡이 노릇을 한다. 그렇기 때문에 둘의 인생 경로가 바뀌었고, 결국 칸을 만났을 때 죽는 인물은 스팍 대신 커크가 됐다. 스팍의 시간여행이 아니었다면 커크는 스팍의 사고방식을 이해하지 못했을지도 모른다. 그러나 결국 두 주인공은 서로를 이해할 수 있었고, 칸을 이길 수 있었다. 물론 마지막엔 커크도 되살렸고.

 

이 얼마나 아름다운 우정인가? J.J.가 평행우주를 다루는 방식은 이토록 순진하고 낙관적이다. 이 대목에서 나는 스필버그가 생각난다. <E.T.>를 비롯한 스필버그의 SF 대중영화들이 보여주는 미국 특유의 낙관주의. J.J.의 태도는 왕년의 스필버그와 비슷한 면이 있다. 여기에 <다크니스> 초반 시퀀스가 <인디아나 존스>와 굉장히 유사하게 흘러갔다는 점까지 떠올리고 나니, 2010년 이후를 책임질 스필버그의 적자는 J.J.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. 스필버그의 소수자적 면모를 브라이언 싱어가 계승했다면, 순수한 오락 영화 장인의 면모는 J.J.가 물려받았다는 느낌.

 


덧글

  • 무르쉬드 2013/06/03 16:07 # 답글

    그것보다는 스타트랙 자체가 낙관주의적 SF의 산물이라 그런 거라고 봐야 합니다.
  • 에규데라즈 2013/06/03 16:58 #

    어어엄청적으로 이상적인 연방을 보면 말입니다.
    (ds9 에서 다 께지지만 ;;; )
  • 잠본이 2013/06/03 23:08 #

    같은 낙관주의라도 로덴버리의 스타트렉은 이성적 토론과 외교를 통한 낙관주의인 데 비해 스필버그나 쌍제이의 낙관주의는 매우 순진하고 소년의 감성에 가까운 센티멘탈 낙관주의라는 점이 다르죠(...)
  • redz 2013/06/04 00:22 #

    이 영화의 스타플릿은 내부 모순을 겪고 있으니 스타트렉 전통의 낙관주의와는 거리가 좀 있지 않을까요? 그보단 제이제이가 '수퍼8'에서 보여준 스필버그적 감성이 이번에도 나타난거라고 보는게 더 롸지컬한것 같아요
  • Dianne 2013/06/03 19:43 # 답글

    그 낙관주의가 종종 거슬리기도 하는데 한편으론 그게 매력이란 생각도 듭니다.
    대중 상업영화는 결국 두 시간 머리 비우고 즐기러 가는 거니까요. 그것마저도 골 아프고 싶지는 않다는 심리랄까, 제가 스타트렉을 보는 이유엔 그런 요소도 분명 있어요.
  • redz 2013/06/04 00:24 #

    네. 어디까지나 오락일 뿐이라는 점만 잊지 않고 깔끔하게 두시간 동안 즐기고 나오면 되죠. 모든 블록버스터가 철학자 흉내를 낼 필욘 없을거에요
  • 잠본이 2013/06/04 00:27 #

    애초에 쌍제이가 감독 맡을 때 '어렸을 때 스타트렉은 별로 안좋아했다. 너무 말이 많고 철학이 심오해서'라고 했으니 관객들이 원하는 게 뭔지 분명히 알고 있었던 거죠.
  • 2013/06/03 20:34 # 삭제 답글

    7번방의 선물이 천만 찍은 이유랑 비례
  • redz 2013/06/04 00:23 #

    더해 트랜스포머가 국내에서 유독 인기가 많은 이유도...
  • 잠본이 2013/06/03 23:09 # 답글

    거기에 더하여 마지막에 냉동된 그분들을 창고에 넣고 문닫는거...

    ...레이더스네요. 성궤네요. 미치겠네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    (스필버그가 이 장면 봤으면 뭔소리 했을까 되게 궁금)
  • redz 2013/06/04 00:20 #

    오 그러고보니 비슷하네요
댓글 입력 영역